김경율, 수도권-TK 명품백 인식차 발언 사과

김경율,
출처: Nadin Nadin

김경율, 수도권-TK 명품백 인식차 발언 사과

서론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얼마 전 제가 우리 당 대구·경북 의원들에게 분별없는 발언을 했다”며 “윤재옥 원내대표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했다. 김 비대위원은 “저는 민심을 따라서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우리 당 지지자들과 의원들의 충심을 배우고 따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 거친 언행이 여러모로 불편함을 드린 적이 있었다”며 “좀 더 정제된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고 지금까지처럼 오직 민심을 받드는 것, 총선 승리하는 것에만 매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은 여당 내에서 ‘김건희 리스크’를 처음으로 언급하면서 명품백 논란에 대한 사과를 요구해 왔다. 이에 윤 원내대표는 “인식 차이를 지역별로 갈라서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특정지역과 관련해서 발언한 부분에 대해서는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발했다.

본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김경율이 수도권과 TK(대구·경북) 지역의 명품백에 대한 인식 차이에 대해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 위원은 비대위 회의에서 “얼마 전 제가 우리 당 대구·경북 의원들께 분별 없는 발언을 했다”며 “이 자리에 계신 윤재옥 원내대표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제 거친 언행이 여러모로 불편함을 드린 적이 있었다”며 “좀 더 정제된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고 지금까지처럼 오직 민심을 받는 것, 총선 승리하는 것에만 매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윤재옥 원내대표는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면서 이런 당 기조와 반대되는 의견을 자제해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율은 이에 대해 “수도권과 TK 출마자의 인식 차이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은 이번 발언을 통해 분별 없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앞으로는 민심을 따르고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에만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무리

김경율 의원이 수도권과 TK 명품백에 대한 인식차 발언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그는 “거친 언행으로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발언은 논란을 일으켰으며, 김경율 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추가 정보

  •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김경율
  • 김경율 의원 사과문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다른 글 보기